A형, B형, C형 간염, 간질환 / 위 내시경

과음 후 구토 자주하면, 이 질환 의심 포항속시원내과 | 2019년 4월 5일

[과음 후 구토 자주하면, 이 질환 의심]

 

 

 

Sad and smile

 

 

직장인이라면 과도한 음주 후 복통ㆍ속쓰림ㆍ구토를 해 본 경험이 있을 것입니다.이때 대부분 단순히 숙취에 의한 증상으로 생각하고, 질환을 의심하기보다는 해장을 하려 합니다. 하지만 이러한 증상은 단순 숙취가 아닌 소화기질환 일 수도 있어 주의가 필요합니다.

 

 

19761198

 

 
구토는 우리 몸이 체내로 들어온 독성 물질을 배출시켜 스스로를 보호하려는 현상 중 하나입니다. 우리의 신체 기관은 과도한 알코올이 들어오면 다음과 같은 기능을 통해 구토를 유발합니다.

 

뇌: 고농도의 알코올과 아세트알데히드를 몸 밖으로 배출시키기 위해 뇌의 연수에 있는 ‘구토중추’를 자극해 구토를 유발합니다.

 

위: 알코올이 위와 십이지장 사이를 좁게 만들고 위 점막을 압박해 음식물이 역류합니다. 과음과 구토를 반복하면 위산이 식도를 손상시키고 위와 식도 사이 근육이 느슨해져 역류성 식도염이 생길 수도 있습니다.

 

간: 과음으로 간시 손상돼 딱딱해지면서 알코올 해독 능력이 떨어져 독성물질이 과다 생성돼 구토 증상이 심해집니다. 과음 후 구토와 함께 평소 손바닥이 붉거나 복수가 차 배가 나오는 경우, 가슴에 거미줄 모양으로 혈관이 도드라져 보이는 경우 알코올성 간경변을 의심하고 정확한 검사를 받아야 합니다.

 

 

19761199

 

 

술마신 다음날 속쓰림, 숙취 아닌 알코올성 위험일수도

 

알코올성 위염은 알코올이 식도와 위장의 운동은 방해하면서 위산 분비는 증가시켜 위 점막을 손상시키는 질환을 말합니다. 위 점막의 손상이 일정 이상 진행되면, 염증 반응이 나타날 수 있는데, 이로 인해 속이 쓰리거나 더부룩한 증상 등이 발생합니다.

위염의 치료는 위산을 억제하거나 위 점막을 보호할 수 있는 약을 처방함으로써 증상을 개선시켜 줍니다, 하지만, 처방된 약만을 믿고, 지나친 음주를 지속한다면 증상이 악화될 수 있으므로 약 복용과 함께 흡연, 음주, 카페인, 자극적인 음식 등의 섭취를 피해야 합니다.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