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뇨병, 내분비질환

당뇨병, 왜 다음,다뇨,다식 하게 될까? 포항속시원내과 | 2017년 11월 22일

[당뇨병, 왜 다음,다뇨,다식 하게 될까?]

 

 

 

Sad and smile

 

 

 

당뇨병은 우리 몸에서 섭취한 음식물이 에너지로 전환되는 대사 과정에 문제가 생겨 발생합니다.

건강한 사람은 음식을 섭취한 후 췌장에서 인슐린이 분비돼 혈당이 급속하게 높아지는 것을 막아주지만 인슐린이 덜 분비되는 등 기능에 문제가 생긴다면 혈중 포도당 농도가 만성적으로 높은 당뇨병 증상을 앓게 되는 것입니다.

당뇨병은 증상 등에 따른 고통도 고통이지만 생명을 위협할 수 있는 여러 합병증의 발생 확률을 높인다는 점에서 더 큰 문제가 될 수 있는데요,

 

증상이 거의 없는 질환으로 목이 심하게 마르거나 소변보는 횟수가 늘어나는 등의 증상이 나타날 수 있으나 당뇨병이 상당히 악화된 이후 나타나기 때문에 반드시 건강검진을 통해 자신의 상태를 확인하고 필요시 전문가와의 상담 및 치료를  받도록 합니다.

 

 

 

SILL126_010

 

 

 

당뇨병의 가장 흔한 증상

다음 (목이 자주 마르고 물을 많이 마심),
다뇨(소변양이 늘고 자주보게 됨),
다식(배가 자주 고프고 많이 먹게 됨)
체중감소

 

 

 

1

(이미지 출처: 국가건강정보포털)

 

 

 

 

목이 마른 이유는?

혈당이 과도하게 높아지면서 혈액이 끈적해지고, 이를 묽게 하는 데 수분이 많이 사용되기 때문입니다.

 

 

소변량이 많아지는 이유는?

혈당이 과도하게 많아지면서 몸으로 모두 흡수시키지 못한 당분이 소변으로 배설되기 때문입니다. 이때 당이 수분을 머금은 채 빠져나가기 때문에 소변량이 늘어납니다. 이는 목마른 증상을 유발하는 원인으로도 작용합니다.

 

 

많이 먹게되는 이유는?

우리가 섭취한 음식물이 소변으로 빠져나가 에너지로 이용되지 못하므로 공복감이 심해지고  점점 더 먹게 됩니다.

 

 

체중이 감소하는 이유는?

몸이 무기력해지고 이유 없이 살이 빠지기도 하는데요, 포도당은 몸의 에너지원으로 사용되는데, 당뇨병이 있으면 당을 세포 속으로 이동시키는 인슐린 기능에 문제가 생긴 상태여서 포도당이 세포로 잘 들어오지 못하고 이로 인해 당뇨병이 많이 진행되면 몸이 필요한 에너지를 당이 아닌 지방이나 단백질에서 가져오게 되면서 살이 빠집니다.

 

 

20371465

 

 

*당뇨병 검진 시기
우리나라는 모든 의료보험 가입자를 대상으로 40세 이상이 되면 매년 검진을 시행하고 있으며, 검진 필수항목으로서 혈당이 포함됩니다. 이는 당뇨병의 증상이 애매해 증상만으로 진단을 내리기 쉽지 않으므로 선별 검사를 통해 조기 진단, 적극적인 치료를 일찍 시작함으로 노년기에 생길 수 있는 당뇨병 합병증 발생 위험을 최소화 시킬 수 있습니다.

 

 

비만하거나 직계 가족 중 당뇨병 환자가 있는 경우, 임신성 당뇨병의 과거력이 있거나 고혈압, 고지혈증 환자는 당뇨병 발병 위험이 높으므로 40세 이전인 30세부터 당뇨병의 선별 검사를 받는 것이 좋습니다.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