심평원 급여기준, 보건정책

당뇨환자 연속혈당측정용 센서 급여 확대 포항속시원내과 | 2018년 11월 20일

 

[당뇨환자 연속혈당측정용 센서 급여 확대]

 

 

 

Sad and smile

 

 

 

*참고자료: 보건복지부 보도자료

 

지난 해 11월, 국무조정실 주관으로 발표한 ‘소아당뇨 어린이 보호대책’ 후속조치로 제1형 당뇨병으로 연속혈당측정기를 사용하는 환자에게 필요한 소모품인 연속혈당측정용 전극(센서)*에 대해 건강보험 급여를 지원합니다.

연속혈당측정기는 피부에 체내 혈당수치를 측정할 수 있는 센서를 부착하여 실시간으로 혈당변화량을 측정해 알려주는 기기입니다.

 

 

연속혈당측정용 전극은 판매단가가 고가(약 7만~10만 원/주)로 그간 기기를 사용하는 당뇨환자들에게는 경제적 부담이 되어왔는데요, 이에  당뇨환자의 의료비 부담 완화 및 보장성 강화를 위해 요양비 급여품목에 연속혈당측정용 전극을 추가합니다.

- 급여 기준액은 전극의 사용주기를 고려하여 1주당 7만 원으로 하고, 환자는 기준액 또는 실구입가 중 낮은 금액의 30%만 부담하면 됩니다.
* 연간(52주) 1인당 약 255만 원 부담 완화

 

 

male doctor with stethoscope and virtual screen

 

 

- 지원대상은 인슐린 투여가 반드시 필요한 제1형 당뇨환자이며, 대상자 확대는 향후 연구용역 등을 통해 질환의 급여 우선순위 등을 고려하여 단계적으로 검토할 예정입니다.

이번 급여 확대로 당뇨환자에게 지원되는 소모성재료는 총 7종*으로 늘어나게 되었으며, 연말까지 관련 고시개정을 거쳐 이르면 2019년 1월부터 시행할 예정입니다.

 

* 현재(6품목) : 혈당측정검사지, 채혈침, 인슐린주사기, 인슐린주사바늘, 인슐린펌프용 주사기, 인슐린펌프용 주사바늘
* 추가(1품목) : 연속혈당측정용 전극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