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장 내시경

대장내시경 검사 주기 어떻게 되나요? 포항속시원내과 | 2017년 11월 10일

[대장내시경 검사 주기 어떻게 되나요?]

 

 

Sad and smile

 

 

대장은 우리 몸에서 소화를 담당하는 중요한 기관으로, 정기적인 검사를 통해 대장건강을 지켜주는 것이 중요합니다. 이를 검사하기 위한 방법 중 하나가 바로 대장내시경 검사인데요,
대장내시경 검사 주기와 다양한 정보들, 속시원내과의원이 전해드립니다.

 

 

 

Web

 

 

대장내시경의 일반적인 주기

 

일반적인 대장내시경 검사의 경우 대장내시경 검사가 꼼꼼하게 잘 시행되었고 선종 등이 발견되지 않은 경우에는 다음 검진을 5년 이후에 받도록 권고하고 있습니다. 이는 선종이 진행암까지 자라는 데 걸리는 시간이나 대장내시경의 대장암 예방 효과에 관한 여러가지 연구 결과를 고려해 정한 간격입니다.

하지만 위·대장암 가족력이 있는 등 고위험군이라면 해당 연령이 되기 전이라도 전문의 상담을 받고 필요한 경우 내시경을 받을 것을 권해드립니다.

 

(대장암 국가검진은 2004년부터 시작됐습니다. 45∼80세에서 1년 또는 2년 간격으로 분변잠혈검사(대변에 피가 섞여 나오는지 검사)로 이뤄지며 이상이 있을 경우에만 대장 내시경 검사를 지원하고 있습니다.)

 

 

 

3

 (이미지 출처: 국가건강정보포털)

 

 

대장내시경 주기를 앞당겨야 하는 경우

 

대장암은 부모나 형제·자매 중 환자가 있을 경우 발생 위험이 2∼3배 증가하는데, 가족의 대장암 진단 연령보다 10년 앞당겨 대장 내시경 검사를 시작해야 합니다. 예를 들어 부모 중 한 명이 45세에 대장암 판정을 받았다면 35세부터 검사받아야 합니다.

 

또한 한번 검사에서 발견된 용종(특히 암으로 자랄 위험이 큰 선종성 용종)이 1㎝ 이상이거나 3개 이상, 세포 변형이 많은 유형이라면 매 1년으로 검사 주기를 앞당겨야 합니다.
용종 크기가 1㎝ 미만이고 1∼2개이면 3년마다 한 번씩 추적 검사해야 합니다.

 

 

1

  (이미지 출처: 국가건강정보포털)

 

 

대장내시경 검사를 받을 때 흔히 발견되는 ‘용종’이란?

 

용종이란 대장 안의 내용물과 맞닿는 대장점막의 상피층이 자라나와 생기는 작은 사마귀나 혹 같은 모양의 병변을 말합니다. 대장내시경 중 발견되는 용종의 절반 정도는 조직검사에서 선종으로 확인되는데 이 선종이 대장암으로 자라나는 주된 전암병변입니다. 대장내시경 검사의 가장 중요한 목적은 이러한 선종을 미리 발견해 제거함으로써 대장암을 예방하는 것입니다.

 

 

 

4

  (이미지 출처: 국가건강정보포털)

 

 

 

용종은 제거했는데도 왜 재발하나요?

일정 연령 이상이 지나면 대장 점막 조직에 유전자 이상이 축적되게 되어 발생할 수 있으며 유전적 소인이나 후천적 요인(식이, 비만, 흡연 등)과 같은 요인도 관련이 있습니다. 또한 이전 대장내시경 검사에서 불량한 장 정결, 주름 사이에 위치하거나 납작한 형태 등으로 발견되지 않은 용종이 발견되는 것일 수도 있습니다.

 

 

 

17722323

 

대장내시경 검사 Tip

 

대장내시경 검사를 받기 위해서는 꼼꼼히 검사해주는 병원을 선택해 검사 날짜를 미리 예약하고 미리 식이조절을 하며 장 정결액을 지시 사항대로 정확히 복용합니다.

검사가 끝나면 조직검사를 포함한 결과를 기록해 놓고 다음 대장내시경 검사를 받을 시기를 상의해 역시 기록해 놓으세요.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