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뇨병, 내분비질환

매일 만지는 영수증에 환경호르몬이? 포항속시원내과 | 2016년 10월 17일

 [매일 만지는 영수증에 환경호르몬이?]

 

 

 

Sad and smile

 

 

 

가습기 살균제 파동 이후 우리 생활주변의 화학제품을 바라보는 시선이 달라지고 있습니다. 우리가 몰랐던 위험성분이 혹시라도 들어있을지 모른다는 경각심이 커졌기 때문인데요

최근 영수증과 은행 순번 대기표에서 환경호르몬인 비스페놀이 검출되었습니다.

 

 

 

18236549

 

 

비스페놀은 여성호르몬인 에스트로겐과 유사작용을 하는 환경호르몬으로 내분비계 장애를 일으킬 수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는데요,

영수증에는 열을 받으면 색이 드러나게 만든 감열지가 사용되는데, 이를 위해 약품처리가 필요합니다. 이때 들어가는 약품 중 색을 나타나게 하는 용도로 비스페놀계 환경호르몬이 사용되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환경호르몬은 사람이나 동물의 몸 안으로 들어가서 호르몬의 작용을 방해하거나 교란하며 비스페놀의 경우에는 체내에 쌓이면 정자 수를 감소시키거나 사춘기를 촉진하고 어린아이의 행동 장애에 영향을 미칠 수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습니다.

 

 

한국소비자원이 2011년 6월 조사한 결과에 따르면, 영수증 속 비스페놀의 양은 대략 영수증 무게의 1~2% 정도로 미량의 비스페놀은 인체의 무해하다는 주장도 있지만 최근 스위스 과학자들의 연구 결과에 따르면, 영수증을 5초만 잡고 있어도 피부를 통해 비스페놀이 체내에 들어갈 수 있는 것으로 밝혀졌습니다.

영수증을 자주 만져야 하는 종사자의 경우에는 장갑을 착용하거나 지갑 속에 영수증을 넣어두지 않는 등 직접 접촉을 피하기 위해 각별한 주의가 필요합니다.

 

 

 

 

11400299

 

 

*그 밖에 주의해야할 생활속 화학물질

 

-프탈레이트: 각종 플라스틱, 특히 폴리염화비닐을 부드럽게 하기위해 가소제로 사용되며 향이나 색을 오래 유지하는 용도로 사용됩니다.

 

-알킬페놀류: 합성세제와 세척용 제품은 물론 살충제와 플라스틱 제조 등에 사용되는 계면활성제의 원료입니다.

 

-포름알데히드, 벤젠: 새집 증후군의 주범인 포름알데히드와 벤젠등의 휘발성 유기화합물은 피부질환과 호흡기 질환을 유발합니다. 집을 지을 때 사용하는 건축 내장제, 새가구, 페인트, 담배연기는 물론 매일 사용하는 합성세제에도 포함되어 있습니다.

 

 

속시원내과의원에서는 비스페놀A가 함유되지 않은 ”친환경 감열지”를 사용한 순번대기표를 사용하고 있습니다 ^^

https://goo.gl/9kkaE2

 

naver_com_20161017_110437

 

https://goo.gl/UsyBxV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