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흡기, 알러지, 감염성 질환

목에 걸리는 가래, 삼켜도 될까요? 포항속시원내과 | 2019년 2월 12일

[목에 걸리는 가래, 삼켜도 될까요?]

 

 

Sad and smile

 

 

가래는 인체에 필요 없는 불순물로 생각하기 쉽지만, 기도로 들어오는 불순물을 잡아 기관지를 보호하는 역할을 합니다. 그런데 어느순간 가래가 심하게 끼고 불편감을 느끼면서 계속 뱉어내고 싶을때가 있는데요, 그냥 삼켜도 되는 가래가 있는가하면 뱉어내는 것이 좋은 가래가 있습니다.

가래의 색으로 체크하는 건강상태 알아봐요 !

 

 

20374507

 

 

가래 상태 체크

 

가래(sputum, 객담)는 일반적으로 기관지나 폐에서 나오는 끈적끈적한 점액으로 95%의 수분과 단백질과 지질, 무기질 등으로 이루어졌습니다.. 정상인도 하루에 어느 정도의 가래가 생기지만, 대부분 가래를 느끼지 못하고 무의식적으로 삼키게 됩니다..

그러나 폐질환과 같은 특정 질병이 발생하면, 가래 배출량이 증가하며 가래의 농도나 색은 폐·기관지 건강에 따라 바뀌기 때문에 갑자기 가래가 많이 나온다면 농도나 색을 확인해볼 필요가 있습니다.

 

물과 비슷하게 살짝 불투명하면서 맑거나 하얀색을 띠는 가래는 정상입니다. 이땐 가래를 굳이 뱉어내지 않아도 문제없습니다. 정상적인 가래에 있는 세균은 위장에서 사멸되기 때문입니다.

 

가래가 끈적끈적하면서 누렇거나 녹색에 가깝다면 세균에 감염됐다는 신호입니다. 녹색 가래가 나왔다면 인플루엔자 간균이나 녹농균 감염이 원인일 수 있습니다. 인플루엔자가 유행하는 겨울철에는 가래의 색깔을 주의 깊게 확인해보는 것이 좋습니다.

 

피가 섞인 가래는 다양한 질병의 증상일 수 있는데, 대표적으로는 후두염, 결핵, 폐렴 등이 있습니다. 가래에 피가 섞여 나오는 객혈증상이 있다면, 원인을 파악하기 위해 병원 진료를 받아보는 것이 좋습니다. 가래가 붉은빛의 벽돌색을 띤다면, 폐렴·폐암의 가능성이 있으므로 즉시 병원을 찾아 검사를 받아야 합니다.

 

검은색에 가까운 가래가 나올 때도 있는데, 이는 대부분 먼지나 대기오염, 담배 연기 때문입니다. 그러나 폐 곰팡이 감염일 수도 있으므로 검사를 받아보도록 합니다.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