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흡기, 알러지, 감염성 질환

미세먼지에 대처하는 질환자별 행동요령 포항속시원내과 | 2019년 10월 24일

[미세먼지에 대처하는 질환자별 행동요령]

 

 

Sad and smile

 

 

 

미세먼지의 계절이 시작됐습니다. 중국발 고농도 미세먼지가 들어오면서 서울, 경기와 충청 등 서쪽을 중심으로 푸르던 하늘이 회색으로 변했었는데요,
​미세먼지는 피부와 눈에 직접 닿아 물리적 자극을 유발하고 크기가 작아 호흡기를 통해 인체 세포 내로 침투해 여러 장기에 염증 반응을 일으킬 수 있습니다. 특히 심뇌혈관질환, 호흡기질환, 천식 등의 위험요인을 가지고 있는 기저질환자는 장시간 미세먼지에 노출되지 않도록 주의가 필요합니다.

 

 

20549367

 

 

 

미세먼지가 인체에 미치는 영향

 

미세먼지는 대기 중에 머물러 있다가 호흡기를 거쳐 폐 등에 침투하거나 혈관을 따라 체내로 이동해 들어감으로써 인체에 나쁜 영향을 미칩니다. 세계보건기구(WHO)는 2013년 세계보건기구 산하의 국제암연구소(IARC)에서 대기오염과 미세먼지를 1군 발암물질(Group 1)로 지정했습니다.미세먼지에 대항하는 예방적 생활습관은 이제 선택이 아닌 필수가 됐습니다.

 

 

20771313

 

 

 

심뇌혈관질환자
: 심근경색, 협심증, 부정맥, 뇌졸중, 심부전을 앓거나 혈관우회술, 혈관성형술 등 심뇌혈관 수술을 받는 적이 있는 경우 등

 

-장시간 또는 심한 육체활동을 피하세요.
-적당한 물을 섭취하여 체내 노폐물 배출을 돕도록 합니다.
-증상 악화 시 즉시 병원을 방문하세요.
(가슴 압박감, 흉통, 심박동이 빨라지거나 두근거림, 호흡곤란, 극심한 피로감 등)

 

 

 

20816288

 

 

 
호흡기 질환자
: 만성폐쇄성질환, 폐암, 폐렴, 기관지염, 폐기종 등

 

-외출 시 증상완화제(흡입기)를 반드시 소지하세요.
-주치의 권고에 따라 본인 질환에 맞게 보건용 마스크를 착용하고 호흡곤란 등에 주의하세요.
-증상 악화 시 즉시 병원을 방문하세요.
(기침, 쌕쌕거림, 호흡곤란 등)

 

 

 

20543460

 

 

 

천식 질환자

 

-외출 시 증상완화제를 소지하고, 학생은 학교 보건실에도 보관하세요.
-천식 증상과 최대 호기유속을 천식수첩에 기록하세요.
-비염 등 동반질환이 있는 경우 더욱 주의하세요.

 

미세먼지 농도가 높을 때는 기저질환 여부와 상관없이 미세먼지 차단을 위해 마스크를 착용하는 것이 좋습니다. 하지만 일반 마스크는 효과적으로 미세먼지를 차단할 수 없기 때문에 식품의약품안전처로부터 인증받은 보건용 마스크를 착용하도록 합니다. 마스크를 세탁하거나 재사용 하지 말고 착용 후 마스크 겉면을 가급적 만지지 않도록 합니다. 마스크 안쪽이 오염되었을 때는 사용하지 말아야 합니다.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