심장, 고혈압, 순환기질환

술마신 뒤 사우나? 사망위험 높아요 포항속시원내과 | 2018년 7월 5일

[술마신 뒤 사우나? 사망위험 높아요]

 

 

 

Sad and smile

 

 

 

사우나를 다녀오면 찌뿌둥한 몸이 게운해지는 느낌이 많이 듭니다.
이렇다 보니 음주 후에 숙취 해소가 된다며 사우나를 찾는 분들도 있는데요,
음주 후 사우나는 심장질환으로 인한 사망 위험을 높일 수 있어 피해야 합니다.

 

 

20323977

 

 

 

서울의대 법의학교실 유성호 교수팀은 2008∼2015년 시행된 사망자 부검사례 통계자료에 의하면, 음주가 사우나 사망의 주요 위험 요인인 것으로 나타났다고 밝혔는데요,

 

찜질방에서 숨진 26∼86세 103명(평균나이 55세)을 대상으로 음주와의 연관성을 분석한 결과,
81명(78.6%)의 혈액에서 과도한 수준의 알코올이 검출됐으며 평균 알코올농도는 0.17%로 ‘술에 만취한 상태’인 0.1%를 넘어섰습니다. 이들이 사우나를 찾은 건 술자리가 끝난 후 3∼6시간이 지난 후가 대부분이었습니다.

 

 

술에 취하거나 술이 덜 깬 채 사우나를 하면 알코올 대사가 더욱 빨라지고 뇌의 저산소증을 부를 수 있습니다.

뜨거운 사우나와 같은 고열의 환경은 과호흡증후군을 유발하고 고온 환경을 피하기 위한 체내의 신호에 영향을 미침으로써 사망위험을 높일수도 있습니다.

관련기사 전문 ☞ https://goo.gl/ZCNH3P

 

 

 

20326703

 

 

 

 

이밖에 사우나를 피해야 하는 경우

 

 

1.확장된 혈관으로 인해 혈압이 떨어지면서 기립성 저혈압의 원인이 될 수 있습니다.
이때 심뇌혈관질환이 있으신 분들은 피부 혈관이 확장되어 상대적으로 심장과 뇌로 가는 혈액량이 감소하고, 심장마비와 같은 돌연사의 위험성이 증가한다고 알려져 있습니다.

 

2. 사우나 후 찬물에 바로 들어가거나 자세를 갑자기 바꾸시거나 갑자기 일어난다면 순간으로 혈관 수축 급격히 일어나서 혈압이 상승할 수 있으며 심장에 부담을 줘 실신, 뇌졸중, 심근경색 및 사망에까지 이를 수 있어 주의가 필요합니다.

 

 

 

20140767

 

 

 

3.당뇨를 오래 앓고 계신 분들은 혈관계 합병증이 많고 심뇌혈관질환과 같은 이유로 사우나를 피하시는 것이 좋습니다.

 

특히 혈당 조절이 잘되지 않으시는 분들은 당뇨 합병증으로 손발의 말초신경병증을 앓는 경우가 많은데요, 이 경우에는 말초 신경이 둔해지고 감각이 떨어진 상태라 뜨거운 정도를 정확히 느끼지 못해 자칫 피부 화상으로 이어질 수 있습니다.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