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뇨병, 내분비질환 / 신장, 방광 비뇨기질환 / 심장, 고혈압, 순환기질환

소변검사 후 단백뇨 진단을 받았다면 포항속시원내과 | 2022년 2월 11일

[소변검사 후 단백뇨 진단을 받았다면]

 

 

우리 몸에 이상이 있을 때 소변을 통해 알 수 있는 이상신호 중 하나가 단백뇨입니다. 단백뇨는 신장질환의 가능성을 나타내는 중요한 지표입니다.

단백뇨는 소변에서 단백질이 나오는 걸 말합니다. 정상적으로는 150㎎ 미만의 단백뇨가 신장에서 배설될 수 있습니다. 성인의 경우 하루에 소변으로 배설되는 총 단백질 양이 150㎎ 이상일 경우를 단백뇨라고 합니다.

 

 

 

 

단백뇨가 발생한 원인은?

 

단백뇨가 있다는 것은 신장에 손상이 있다는 것을 나타냅니다. 고혈압이나 당뇨병이 있는 경우 신장 합병증이 발생하면 단백뇨가 생길 수 있고, 사구체신염이라고 하는 신장 질환이 발생해도 단백뇨가 생길 수 있습니다.

신장병과 관계없는 급성 질환. 예를 들어 방광염, 발열, 심한 운동 등의 상황에서도 단백뇨가 일시적으로 있을 수 있으며, 소아나 젊은 사람의 경우 기립성 단백뇨라고 하는 병적이지 않은 단백뇨가 생길 수 있습니다. 소변 검사 당시의 소변 검체의 상태에 따라 실제로는 단백뇨가 없는데 단백뇨가 있다고 나타나는 위양성이 있는 경우도 있습니다. 따라서 건강 검진에서 단백뇨가 발견되면 반드시 재검을 하고, 실제로 단백뇨가 있다면 단백뇨의 양은 얼마인지, 어떤 원인이 의심되는지 추가 검사와 진료를 받아야 합니다.

 

 

증상

 

흔히 ‘거품뇨’, 즉 소변을 볼 때 유난히 거품이 많이 생기게 되고 또한 쉽게 거품이 가라앉지 않는 증상이 발생합니다. 소변을 통해 빠져나가는 단백질의 양이 적을 때에는 별다른 증상을 느끼지 못합니다. 하지만 점점 더 많은 단백질이 소변을 통해 빠져나가게 되면 체내의 단백질이 정상보다 적어지게 되고 이로 인해 부종 즉, 발목 부위, 다리, 아침에 눈 주위가 붓는 증상이 발생하게 됩니다.

더 심할 경우엔 폐까지 붓는 폐부종이 발생 하게 되고, 이로 인해 똑바로 누워서 잠을 자기 어려울 정도로 숨이 차고, 조금만 걸어도 호흡곤란이 생겨 거동하기가 어려워집니다. 이런 증상이 발생할 정도로 심한 단백뇨가 있는 것을 신증후군이라고 하며 조속히 전문의에게 진료를 받고 치료를 받아야 합니다.

 

 

 

 

단백뇨, 혈당∙혈압과 어떤 관련이 있나요?

 

고혈압 치료가 잘되지 않거나, 당뇨병 환자의 혈당 조절이 잘되지 않으면 단백뇨가 나올 수 있습니다. 단백뇨는 ‘고혈압 및 당뇨병이 잘 치료되지 않아 신장 합병증이 발생했다’고 몸이 보내는 신호라고 볼 수 있습니다. 이런 경우 고혈압 및 당뇨병 관리를 잘하면 단백뇨는 어느 정도 줄어듭니다.

 

 

 

치료

 

단백뇨가 양성일 경우 그 원인질환을 정확히 진단하여 치료하는 것이 중요합니다. 기본적으로 저염식이가 도움이 됩니다. 고혈압의 경우 철저한 혈압관리가 중요하며 당뇨병인 경우 혈당을 적극적으로 낮추는 치료가 필요합니다. 또한 사구체 질환에 의한 단백뇨인 경우 각각의 사구체 질환 (예, IgA 신병증, 미세변화 신증후군, 막성 신증후군 등)에 대한 치료를 받아야 합니다. 장기적으로는 단백뇨가 지속될 경우 신장기능이 저하될 수 있으므로 전문의 진료 및 추적 관찰이 필요합니다.